39화: 유지, 앨리스, 코타로와 함께 꽃놀이를 하다.
# 제 39화 유지, 앨리스, 코타로와 함께 꽃놀이를 하다
#

"벚꽃이 예쁘게 피었네. 자, 앨리스, 여기 앉아. 코타로는 여기가 좋아?"



유지가 중2병이 발병해, 마법 연습을 하고나서부터 시간은 흘러. 



벚꽃의 꽃 봉오리가 열리고 이제는 만개하여 자신의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. 



오늘은 앨리스의 마법에 의해 흙바닥이 드러난 마당에 파란 돗자리를 깔고 두 사람과 한 마리가 함께 꽃놀이를 나왔다. 



덧붙이자면, 숲의 마법사 유지는 여전히 마법을 쓸 수 없습니다. 



"유지 오빠, 벚꽃은 참 이쁘네! 왜 벚꽃나무 하나 밖에 없는거야? 더 많이 있으면 더~ 더욱 이쁜데!"



돗자리 위에 다리를 쭉 펴고 앉은 앨리스가 싱글벙글 웃으며 들떠있다. 



"앨리스, 이 벚꽃은 말이지, 앨리스의 언니, 사쿠라가 태어났을 때 기념으로 심은 거야. 그래서 언니의 이름도 벚꽃(사쿠라)이고. 자, 봐봐, 벚꽃은 한 그루만 있어도 화려하고 예쁘지? 벚꽃은 화려하게 피어나고 덧없이 져버려서 아름다운거야. 혼자서 말이야..."



먼 곳을 바라보며 중얼중얼 얘기하는 유지. 



별 생각은 없다. 



그저 멋있어 보이는 대사를 말하고 싶었던 것 뿐이다. 



앨리스는 응, 맞아! 예뻐! 라며 기뻐하고 있지만, 코타로는 짖지도 않은 채 차가운 눈으로 유지를 바라볼 뿐이다. 



"자, 앨리스, 건배 할까! 내가 여기와서 오늘로 일 년째, 게다가 그저께는 생일이었구나." 



"그래, 앨리스도 건배할거야!" 



둘이서 한 목소리로 건배, 라며 손에 든 잔을 부딪힌다. 



코타로는 건배에 낄 수 없다. 



개 손에 잔을 쥐어줄 수는 없는 법이다. 



이세계에서의 일 주년과 생일을 축하하려는 생각으로, 유지는 이세계에 와서 처음으로 맥주를 꺼냈다.



사실 진짜 맥주가 아니라 아버지가 냉장고에 두고있던 무알콜 맥주지만. 



유지는 '난 술에 강하지도 약하지도 않으니까' 라고 말하는 정도로, 한 캔으로 취할 일은 없다. 



여동생 사쿠라도 마찬가지지만. 



그래서인지 유지도 취할때까지 마실만큼 술을 좋아하진 않는 것 같다. 



"나도 이제 31살인가... 그러고보니 앨리스 생일은 언제야?"



"생일...? 음... 마을에서 수확제가 끝나면 모두 한살씩 먹었는데?"



"음, 다같이 축하하는 스타일인가. 앨리스가 태어난 건 언젠데? 들어본 적 있어?"



"응! 앨리스는 가을에 태어났대! 수확하는 때에 태어났으니까 힘들었지, 라고 아빠가 얘기했어! 그런데, 그랬더니 엄마가 말야, 당신이 겨울이 오자마자 덤벼들었으니까 그렇잖아요, 좀 기다리라고 했는데, 라고 말했어! 앨리스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어...." 



무서운 기억력이다. 



왜 '아이들 앞에서는 찬물도 함부로 마시지 말라' 라는 말도 있지않은가. 



"그, 그래. 앨리스는 가을에 태어났구나. 그러면 이번 가을에 생일 축하해줄게!"



건드리지 말아야 할 부분은 건드리지 않고 이야기를 즐겁게 이어가는 유지. 



눈동자가 흔들리고 있다. 



이 얘기를 덮으려는 듯 코타로가 앨리스에게 안겨온다. 



여기는 내게 맡겨, 유지, 라고 하는 것 같다. 



아무래도 코타로도 아직 앨리스에게 성교육은 이르다고 생각하는 듯.



배려심 있는 여자다.



개지만. 



게갸-ㅅ! 



갑작스러운 울음소리에 소리가 난 방향을 올려다보는 두 사람과 한 마리.



"아, 와이번이다! 유지 오빠, 코타로, 보이지 않는 곳에 숨어!"



유지가 이세계에 처음 왔을 때 봤던 하늘을 나는 괴조다. 



앨리스가 목소리를 높이며 유지의 손을 잡고 집 안으로 뛰어간다. 



가끔씩 뒤를 돌아보며 코타로도 따라오고 있다. 



이번에도 마찬가지로 날카로운 뒷발에는 녹색의 사람같은 무언가, 아마도 고블린인 무언가를 잡아채고 있었다. 



작년에 봤던 것처럼 동쪽 하늘에서 북쪽의 산을 향해 날아간다. 



"허억허억... 일 년이나 안 보였는데... 앨리스, 와이번은 봄에만 나오는거야?" 



"으응, 앨리스도 몰라! 하지만 와이번이 나오면 집 안에 들어가서 안 보이게 숨는거야! 특히 아이들은 위험하대."



이렇게 즐거웠던 꽃놀이는 급히 막을 내리고 얌전하게 집에서 점심을 먹게 된 유지였다. 



"아! 와이번 사진 못찍었어!" 



일 년전과 바뀐 것이 없는 유지였다. 



----



[프로교섭인] 10년 만에 외출했더니 집채로 이세계 전이한 것 같다 part9 [살아남을수있을까]



1: 무명의 니트

이곳은 프로교섭인이 된 '유지' 가 올리는 이세계의 정보나 이미지, 동영상을 즐기는 게시판이다!

진짜로 이세계? 어떻게 수정하는거야? 를 검증하는 게시판

드디어 시작된 이세계인과의 교류

유지는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!

너희들이 도와주지 않으면 유지는 억 하고 죽어버리는거야!

모 귀신 중사처럼 유지를 강하게 키우는거다!

다음 게시판은 >>900을 밟은 똥덩어리가 세워랏! 



.

.

.



311: 무명의 니트

그래도 거울 4장에 추가 보수로 1장 더 얹은거잖아? 

더는 못 구하는데 너무 준거 아닌가



312: 전직 세일즈맨

미안, 나의 실수다 

신속하고 확실하게 협상을 마무리 짓는데에 집중해버려서 조금 도를 지나친 것 같다



313: 박식한 니트 

>>312 

현대도 아니고 너무 자책할 필요없어

문명 수준은 아직 모르지만 국왕이 있는 왕정, 봉건주의에 권력층도 있는 것같고



314: 무명의 니트

>>312

정말로 업계 1위였던거 맞아?



315: 무명의 니트

>>314 

쉿!



316: 무명의 니트

>>314

진짜로 업계 1위였으면 여기 있을리가 없지 (소근)



317: COOL한 니트

>> ALL 

이왕 끝난 일인데 여기서 그만하자

반성회도 끝났고

다음에 행상인이 왔을 때의 패턴을 예상해두자 

그러고보니 >> ALL 몇 년만에 쓴건지 모르겠다



318: 무명의 니트

행상인이 어떤 사람이냐에 따라 다르겠지



319: YES 로리타 NO 터치

괜찮아, 앨리스한테 계산도 가르쳐주고 앨리스가 가게도 봐줬다고 했어

아이를 좋아하는 사람들 중에 나쁜 사람은 없다!



320: 공대 아재

>>319

오히려 불안해졌다



321: 박식한 니트 

앨리스가 가게를 봐주면 매출이 오를거라는 타산적인 생각했을지도 몰라



322: COOL한 니트

>>321 

그렇다면 그것 나름대로

플랜 B가 효과가 있을거야



323: 무명의 니트

솔직히 유지만 있으면 현대지식 잔뜩이고

돈은 마음껏 벌 수 있을걸



324: 무명의 니트

행상인씨한테 낚여서 납치 감금루트?!



325: 무명의 니트

앨리스 가족을 찾아주고 음식이나 필수품만 갖춰준다면야

딱히 납치감금도 상관없지?



326: 무명의 니트

>>324-325

그래도 ok라니 게시판 못보잖아 멍청이들아



327: 도토리 박사

봄이네 



328: 카메라 아재

아, 봄이야



329: 유지 

어이

또 와이번이 하늘을 날아갔다

작년에 이어서 2회째

또 사진촬영 까먹음



330: 무명의 니트

>> 329

그래야 유지답지



331: 무명의 니트

>>329 

실망하지마, 유지



332: 무명의 니트

>>329 

또 기회가 있을거야, 유지

뭐 살아남았을 때 얘기지만



333: COOL한 니트

>>329

그런거야 유지

행상인이 오기전에 예습복습 제대로 하자



334: 유지

고, 고마워

왠지 미안



335: 무명의 니트

걱정하지마, 유지!



336: 무명의 니트

괜찮으니까 살아남아라, 용사여



337: 무명의 니트

유비무환!



338: 무명의 니트

>>337

뜻은?



339: 무명의 니트

>>338

조, 좋은 뜻이다!



----



컴퓨터에서 눈을 떼고 손에 든 종이 뭉치에 눈을 돌리는 유지.



거기엔 "유지라도 알 수 있는 행상인과의 협상법 A to Z!" 라는 글이 있었다



총 24페이지.



물론 유지가 만든 것은 아니다. 



게시판의 모두가 유지를 위해서 만든 유지만의 비책이다. 



믿음직스럽다.



게시판의 대부분은 니트지만.



"힘내야겠지. 나 혼자가 아니니까, 앨리스도 있고, 코타로도 있어. 응원해주는 사람도 있어. 나는 할 수 있다, 할 수 있다, 할 수 있다."



종이 뭉치에서 눈을 돌린 채 중얼거리는 유지. 



그 순간.



밖에서 목소리가 들려온다.



"앨리스! 여기있니, 앨리스!"



모험가가 집에 방문한 뒤로 12일이 되는 날, 유지가 이세계에 온지 일 년이 되는 날.



유지는 중요한 승부의 순간을 맞이했다.

by Panic | 2016/07/26 05:58 | 10년간의 폐인생활 | 트랙백 | 덧글(0)
트랙백 주소 : http://blonde.egloos.com/tb/3181988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▶